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바른정당 복당 후 13일 첫 의원총회 … 친홍 vs 친박 격돌하나
입력 2017-11-12 18:23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김무성 의원(왼쪽부터)이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재입당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손을 맞잡고 들어보이고 있다. 이동근 기자 foto@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후 13일 첫 의원총회를 여는 가운데 친홍(친홍준표)계와 친박(친박근혜)세력이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은 김무성 의원 등 바른정당 의원 8명이 복당한 데 반발하는 반면 홍 대표는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13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공지했다. 친박계 의원 15명이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문제가 있다며 의총을 요구하고 나선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의총에서 친박계는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절차의 문제를 제기하고 복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해당(害黨) 행위 정도가 심한 자는 최고위의 승인을 얻어야 입당할 수 있다’는 당규를 들어 이번 복당이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홍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공식적인 절차를 밟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 대표는 “복당한 국회의원 9명(주호영 의원 포함)과 50여 명 지구당 위원장, 130여 명의 기초, 광역의원은 지난 금요일 아침 재입당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 만장일치로 복당이 결정됐고 최고위원 과반인 5명의 참석과 찬성을 거쳐 당헌·당규에 따라 합법적으로 결정된 것인데 절차 운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홍 대표는 직접 의총에 참석해 박 전 대통령 출당 및 바른정당 의원 복당의 정당성을 직접 설명할 방침이다.

당 안팎에서는 대체로 친박과 친홍(親홍준표)의 격돌을 예상하고 있다. 친박과는 거리가 있지만 홍 대표의 독단적인 당 운영에 불만을 느낀 ‘비홍(비홍준표)’계가 가세할 수 있어 의총을 전후해 한국당의 파열음은 커질 수 있단 관측이다.

일각에서는 지도부에게 그간의 경과를 듣는 선에서 의총이 마무리될 수 있다는 온건한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