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 코레일과 철로 '온도 · 배터리전압 측정'… 철도 안전 관제 IoT설비 개발
입력 2017-11-12 10:52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 첨단 IoT 기술이 철도에 적용된다. 전국에 깔려있는 철도 설비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지며 철도를 이용하는 고객들과 정비직원들의 안전을 책임진다.

SK텔레콤은 코레일,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와 함께 안전한 철도 이용을 위한 IoT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IoT 시스템은 지난 5월 맺은 ‘IoT 기반 시설물 모니터링 시스템’ 공동연구 협약에 따른 후속책이다. SK텔레콤의 IoT 전용망인 ‘로라(LoRa)’와 LTE를 활용해 보다 효율적으로 철도를 관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철도 IoT의 개발은 서울-부산간 경부선을 대상으로 △레일 온도 측정 △차량 배터리 전압 측정 △차량 감속기 온도 측정 △차량 진동 측정 △자동 장력조정장치 동력게이지 측정 등 이용자와 직원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에서 이뤄졌다.

더불어 검침이 쉽지 않아 작업 효율이 떨어지는 △피뢰기 누설전류 측정 △변전소 고압케이블 온도 측정 △상수도 사용량 검침 등의 분야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철로 및 장비 등에 센서 시제품 10개씩 총 80개를 장착하고, 정상 범위를 넘어선 결과가 측정될 경우 IoT망을 통해 이를 관제시스템에 전달해 철도공사가 조치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철로 부착 센서가 10분마다 온도를 측정해 50℃가 넘어갈 경우 시스템에서 알람을 울리려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또, 센서에서 보내는 정보는 현장 인력의 스마트폰에서도 확인할 수 있어, 현장에서 보다 정확한 대응이 가능해지게 됐다.

이번 연구에서 한국철도공사는 시스템 구축 총괄과 모니터링 대상 장비와 시설물의 선정 등을, SK텔레콤은 전체 시스템 구축 및 연동, 성능 검증을 맡았다.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는 관제 플랫폼과 디바이스 개발을 담당했다.

한국철도공사는 현재 시범 적용된 기기와 시스템의 추가 검증을 진행 중이며, 내년 중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확보된 관련 기술과 설비를 활용해 해외에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장기 SK텔레콤 IoT사업부문장은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철도를 이용하는 모든 사람들은 물론, 철도공사 직원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IoT 기기와 시스템을 개발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IoT를 활용해 공공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색다른 기술들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