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1138억원…주택, 해외 개발사업 실적 견인
입력 2017-11-02 09:20

대우건설이 올해 3분기 1100억 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연결기준이 잠정집계에서 올해 3분기 1138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보다 7.0%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2조8060억원)보다 10.4% 증가한 3조980억 원, 당기순이익은 31.1% 늘어난 893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매출 증가는 최근 몇 년 간 활발하게 분양사업을 펼쳐온 주택부문을 비롯해 건축·플랜트 등 전 부문에서 고른 매출성장을 보이면서 가능했다. 베트남 신도시 프로젝트 등 해외현장도 매출도 본격화 돼 해외 실적을 견인했다.

이로써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8조8522억 원으로 전년 동기(8조3935억원) 대비 5.5% 증가했다. 연간 목표인 11조4000억 원 중 78%를 달성했다.

누적 영업이익은 5807억 원으로 현재 추세를 감안하면 연말까지 올해 목표액인 7000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대우건설은 보고 있다.

다만 신규수주는 2조8792억 원으로 전년동기(3조1387억 원) 대비 8.3% 감소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외에서 다수 프로젝트 계약을 앞두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연말까지 수주실적은 더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유가 상승과 세계경제 회복세에 힘입어 내년부터 양질의 사업들이 발주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의 현재 수주잔고는 33조105억 원으로 연간매출 대비 3년치 일감을 보유 중이다.

대우건설 측은 “강점을 가진 주택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수익성이 좋은 개발형 투자사업을 선별적으로 수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