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원풍물산, 美 오피오이드 남용 국가 비상사태...치료제 임상3상↑
입력 2017-10-19 10:31

미국이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원풍물산 계열사가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원풍물산은 전날 보다 3.13% 오른 3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중독에 대해 다음 주 쯤 공식적으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오피오이드 과용 방지가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부각, 행정부가 직접 조처를 취할 수 있게 되며 재정 또한 대폭 확충된다.

오피오이드는 아편과 비슷한 효과를 내는 마약성 합성 진통·마취제다. 미국에서는 이 약물이 포함된 진통제 남용에 따른 사망자 수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오피오이드 중독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한편 렐마다는 경구용 오피오이드 중독 치료제 임상 3상을 진행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잇따. 원풍물산은 렐마다 지분 6%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