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랑이 선생님' 추억속 황치훈, 항상 파란 야구 유니폼 차림 눈에 선한데...
입력 2017-10-17 17:08

MBC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으로 유명한 배우 겸 가수 황치훈이 별세한 가운데 그를 추억하는 네티즌들의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다.

황치훈은 2007년 뇌출혈로 쓰러져 투병해오다 16일 향년 46세로 별세했다.

1971년생인 황치훈은 4세였던 1974년 KBS 드라마 '황희정승'으로 데뷔했다. 이후 황치훈은 '호랑이 선생님'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호랑이 선생님'은 1981년부터 1987년까지 MBC에서 방송된 어린이 일일드라마다. 초등학생들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로, 황치훈을 비롯해 강문희, 김지훈, 이연수, 주희, 윤유선, 김진만 등 훗날 스타가 된 여러 아역배우들이 등장했다.

드라마에서 황치훈은 적극적이고 다소 다혈질적인 캐릭터를 맡았다. 늘 야구복을 입고 나온 모습도 눈에 띄는 부분이었다. 황치훈의 야구복 차림은 당시 프로야구가 출범한 지 얼마 안된데다 MBC가 프로야구단을 갖고 있어 홍보차원이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황치훈의 별세 소식에 "길었던 투병생활 마음이 아프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호랑이 선생님' 조경환 씨가 황치훈 병문안 갔던 모습을 봤던 게 기억나는 데 두 분 다...", "황치훈

씨 노래 제목처럼 추억속의 그대가 되어버렸네요. 안타깝습니다", "호랑이 선생님에 나온 모습 좋아했었는데, 이제 편히 잠드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