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연휴, 해외여행객 감염병 주의하세요"
입력 2017-09-28 11:41

▲역대 최장인 올해 추석연휴를 앞두고 28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출국게이트 앞에 길게 줄서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최장 10일에 이르는 추석 연휴기간에 해외여행객의 감염병이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병 사례는 2010년 이후 매년 400명 이상 신고되고 있다. 지난해는 541명을 기록해 2015년 491명보다 10.2% 늘었다.

해외 유입 감염병은 모기를 매개로 하는 뎅기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지카바이러스 등과 식품이 매개인 콜레라, 세균성이질, 장티푸스 등이 있다.

중동과 중국에서는 각각 메르스와 동물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메르스는 중동지역에서 올해 9월12일 기준 208명이 발생하고 59명이 사망했다. AI(H7N9) 인체감염증 발생이 잇따르고 있는 중국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1년간 765명에게서 발생해 283명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이 방문할 국가에 유행하고 있는 감염병을 확인하고, 예방접종 등으로 미리 대처해야 여행 중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방수칙은 외출 후나 식사 전에 손을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음식은 완전히 익혀먹고 안전한 물 섭취하기, 모기 물리지 않기, 여행지에서 조류, 낙타 등 동물접촉 하지 않기 등이다.

해외 여행 중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정한 검역 감염병 오염지역을 방문한 경우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귀국 후에 발열, 설사 또는 호흡기 이상 등 감염병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연락해 상담을 받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에는 해외 여행 여부를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