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회의 주요의제는 각국 부채문제와 그에 따른 통화정책”
입력 2017-09-13 10:48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회의 주요의제에 한·중 통화스왑은 포함되지 않았다. 글로벌 및 3국의 최근 경제 및 금융동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공통 관심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한·중·일에 누적되는 부채문제다.”

제9차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회의가 13일부터 양일간 인천 송도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강원 한은 금융협력팀장은 13일 한은 출입기자 설명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가계부채, 중국은 기업부채, 일본은 정부부채가 많다. 구성요소에서 상이한 측면이 있지만 문제점을 인식하고 이해를 돕기 위해 공통된 주제를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중앙은행간 정책수행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통화정책에 반영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최근 관심사로 떠오른 한·중 통화스왑은 실무선에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팀장은 “(한·중 통화스왑은) 현재 실무선에서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