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40번 버스 논란'에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마비…해당 버스기사 처벌은?
입력 2017-09-12 16:22

(출처=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240번 버스 논란'에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가 접속자 폭주로 마비됐다.

12일 오후 4시 현재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는 "홈페이지 접속자가 폭주해 현재 서비스 이용이 어렵습니다. 조속한 시간 내에 복구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접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은 전날 오후 벌어진 '240번 버스'에서 일어난 일이 공개되며 이뤄졌다.

앞서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11일 오후 6시 20분께 신사역에서 중랑공영차고지로 향하는 240번 버스에서 일어난 일을 다루는 민원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혼잡한 건대역에서 4살로 추정되는 어린 여자아이가 먼저 내리고, 뒤이어 아이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리려는 순간 뒷문이 닫힌 채 버스가 출발했다. 이에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과 다른 승객이 운전기사에게 "아이가 혼자 내렸다"라며 이를 알렸지만 240번 버스 운전기사는 다음 정류장인 건대입구역사거리에서야 문을 열어줬다.

해당 글은 SNS를 통해 확산했고, 문제가 불거지자 서울시도 진상조사에 나섰다.

시는 민원 글을 토대로 당시 240번 버스기사로부터 경위서를 받았고, 버스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입수해 자체분석했다.

하지만 서울시 측은 "CCTV를 살펴본 결과 버스안에 사람이 많아 혼잡했고 아이가 엄마와 떨어져 있었다. 어머니가 버스기사에게 이야기를 했을 때는 버스가 출발해 8차선 도로에서 정차가 어려운 상황이었다"라며 "이 자체만 가지고 해당 버스기사를 처벌할 근거가 없다. 처벌보다는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