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민경훈 "현아 나오라고 내가 백일기도 드렸어"…현아 "서장훈 때문에 나왔는데" 폭소

입력 2017-09-10 12:11

제보하기

(출처=JTBC '아는 형님')

'아는 형님' 민경훈이 게스트로 출연한 현아를 향해 "내가 게스트로 출연하라고 백일기도 드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걸그룹 포미닛 출신의 현아, 개그맨 박성광, 뉴이스트 김종현이 출연했다.

이날 '아는 형님'에서 현아의 출연에 서장훈은 "박성광과 김종현이 이수근 라인으로 나왔다면 현아 양이 오늘 여기 나온 데 모든 공은 저한테 있다"라며 "현아 양을 제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만났어요. 계속 제가 중간에 '아는 형님 한 번 나와라. 아는 형님 한 번 나와라' 설득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현아는 "저 말을 내가 했으면 되게 멋있었을 거야. 그렇지?"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그걸 내가 못 참아. 현아야 미안한데 내가 그 타이밍을 못 맞춰가지고 항상 내가 못 참아"라고 셀프디스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를 듣던 김희철은 "사실 현아는 내가 섭외했다니깐. 내가 속이는 몰카 프로그램에서 만나가지고 나한테 심쿵했었어"라고 전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원래 최초는 강호동이야. 예전에 '스타킹' 할 때 새 프로그램 같이 하자고 약속했지? 그게 이 프로그램(아는 형님) 아니야"라고 생색을 냈다.

이어 민경훈은 "너네 다 아니고. 현아 나오라고 내가 백일기도 드렸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민경훈은 이어 "집에서 현아 나오게 해 달라고 밤마다 기도했어"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현아는 "희철이랑 호동이 때문은 아니야. 장훈이 말이 맞는데 장훈이가 조금 내가 알던 모습이랑 다르네"라며 "나는 장훈이가 좀 묵직하고 무게감 있고 조용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서장훈을 향해 "키 2m 넘는 사람 중에 말 제일 많을걸?"이라며 "세계챔피언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터뜨렸다.

현아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원래 나오기 전에 생각해봤는데 그 때랑 지금이랑 바뀌었어. 원래 남자답고 말이 없는 줄 알아서 장훈이였는데 수근이로 바뀌었다"라며 "수근이가 우리 아빠랑 진짜 닮았어. 난 어릴 때부터 아빠 같은 남자를 만나면 성공한거다라고 생각했는데 수근이가 우리 아빠랑 분위기가 닮았어"라고 설명했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1명 늘어…총 283명
  • 2
    [1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확진
  • 3
    [새로 나온 책] 사악한 돈과 야비한 돈이 여기 모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