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수능 절대평가 1년 유예, 국민과 소통한 결과”
입력 2017-08-31 14:42
“공론화 통해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뜻”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교육부가 수능 절대평가 확대방안 등 관련 체제 개편을 1년 유예하기로 한 데 대해 “국민과 소통을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유예 결정은 부처 중심의 의사결정 관행을 접고 학생의 미래가 걸린 대입정책을 소통과 공론화를 통해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대입정책의 잦은 변경으로 학생과 가족의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새 정부는 고등학교·대학·학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가칭 ‘대입정책포럼’을 만들어 교육정책을 수립한다고 하는데, 민주당도 여기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애초 정부는 수능 절대평가를 2021학년도에 적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여론의 반발에 부딪히면서 개편이 1년 늦춰지게 됐다. 이에 따라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현행 체제로 수능을 치르게 됐다.

다만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이 내년부터 적용될 예정이어서 현재 중3 학생들은 혼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공부는 개편 교과서로 하고, 수능은 기존 체제로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