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독일 메르켈 총리가 기민당 구했듯, 국민의당 구원하겠다”
입력 2017-08-13 17:00
“안철수계·비안철수계 양쪽 조화롭게 소통시킬 수 있는 적임자”

(뉴시스)
국민의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언주 의원은 13일 자신을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비교하면서 “메르켈 총리가 기민당을 구원해 냈던 것처럼 저도 국민의당을 구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한 뒤 “안철수 전 대표라는 당의 자산, 훌륭한 당 선배 동료들과 함께 손잡고 수평적으로 소통하면서 당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안 전 대표를) 압박하기 보다는 서로 만족할 수 있는 최선의 조합을 찾아보겠다” 며 “일종의 ‘어깨동무 선거대책위원회’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뿐 아니라 우리 당엔 많은 분들이 계시다”면서 “사전에 선거기획에서부터 그분들과 소통하고 그분들이 어떤 역할을 하고 싶어하는지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이해관계, 희망과 맞아야 시너지가 난다”면서 “듣고 실천하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와 관련해 “당내 분들뿐만 아니라 바깥에 계신 분들이라도 당의 이상과 가치에 부합한다면 얼마든지 제가 삼고초려가 아니라 십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시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제가 (호남) 중진의원들과 비교적 잘 소통해왔고, ‘안철수계냐 비안철수계냐’ 이런 것들을 가리지 않고 19대 국회에서부터 두 세력에 공통적으로 친밀감을 갖고 있다”며 “함께 통합해 새판짜기를 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또 “당의 현실이 직면한 문제는 이 두 세력의 벽이 굉장히 높은 것”이라면서 “제가 적어도 양쪽을 조화롭게 소통시킬 수 있다. 그것을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보수·진보를 뛰어넘는 가치인 제3의길을 국민의당이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꼭 실현해야 한다”면서 “그것을 위해 당원동지들의 힘이 필요하고, 제가 그 접착제가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