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허수경‧이해영 부부, 아픔 딛고 행복한 삶…“사랑받고 있다는 느낌 들어”
입력 2017-08-13 12:54

▲허수경(출처=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방송캡처)

방송인 허수경이 남편 이해영 교수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허수경이 출연해 남편 이해영 교수, 딸 허서은과의 행복한 일상을 전했다.

이날 허수경은 “제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남편은 저를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라며 “‘너는 뭐가 문제다’하고 따지지 않고 그냥 좋아해준다.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은 상당히 행복한 기분”이라고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허수경은 “남편이 딸과 좋은 관계를 만들기 위해 유독 아이에게 잘한 것 같다. 그래서 아이가 남편에게 홀딱 빠졌다”라며 “혼자 씩씩하게 아이를 키우려고 했는데 아이에게 ‘아빠’라고 불러볼 수 있는 대상이 생긴다는 것에 깊은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재혼의 이유를 전했다.

또한 허수경은 “남편은 큰 나무 같다. 제가 그늘에 들어가 살아가고 싶은 사람은 아닌데 어느 날 나타난 큰 나무 그늘에 들어가 보니 좋더라”라며 “저는 햇볕을 좋아하는지라 나돌아다니는 사람인데 한 번씩 쓱 들어가면 그렇게 좋더라”라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딸 허서은 역시 “전에는 친구들은 아빠가 다 있고 나는 없어서 좀 그랬는데 아빠가 생기니까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허수경은 6년 전 이해영 교수와 재혼했다. 두 번의 결혼 실패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지만 이해영 씨의 열렬한 구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해영 교수는 한신대 국제관계학부 출신으로, 정치외교학자 겸 한신대학 교수 및 저술가로 활약하고 있다. FTA 문제가 담긴 ‘한미 FTA 하나의 협정 엇갈린 진실’, ‘낯선 식민지 한미 FTA’ 등을 저술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