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0년 전력예비율 2%포인트↓, "원전 필요치 않아…LNG건설↑"
입력 2017-08-11 19:34
2030년 전력예비율 20~22% 전망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로드맵 퍼즐이 ‘LNG발전소 건설’로 쏠릴 전망이다. 2030년 적정 전력설비예비율을 20~22% 수준까지 낮출 경우, 원전 건설은 필요치 않다는 분석이다.

11일 전력정책심의위원회가 공개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설비계획 초안에 따르면 2030년 적정 예비율 수준은 기존 22%에서 2%포인트 낮춘 20%까지 전망했다.

발전기 고장 등에 대비해 정부가 예비로 비축하는 적정예비율은 ‘최소예비율·수급 불확실 대응 예비율’과 맞물려 있다.

지난번 7차 수급계획에서는 최소예비율과 수급불확실 예비율을 각각 15%, 7%로 봤다. 하지만 8차에는 14%와 6~8%를 전망하고 있다.

예컨대 예비율 1%포인트가 떨어질 경우 약 1000MW(메가와트) 발전소 1기는 없어도 된다는 얘기다. 적정 예비율이 최대 2% 낮아질 경우에는 신규 발전소 건설이 더 줄어드는 셈이다.

더욱이 LNG 비중이 증가할 경우 최소예비율을 더 낮출 수 있다는 판단을 내놓고 있다.

김진우 연세대 글로벌융합기술원 교수(전력수급기본계획위원장)는 “많은 예비 설비율을 필요로 하는 원전은 예방정비 고장정지로 1년에 약 20% 가동이 정지된다. LNG는 1년에 약 12% 가동 정지되는 점을 감안하면 원전 보단 LNG가 늘어 그만큼 예비율도 낮아진다”고 강조했다.

신재생 에너지 비중과 관련해서는 올해 17.2GW 수준인 신재생에너지가 2030년 62.6GW로 증가한다는 논리를 내놨다. 이 중 태양광·풍력 등의 수급은 48.6GW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단 날씨 등이 수급 변수인 만큼, 수급 불확실 예비율은 높아질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