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백 여가부 장관 "일자리ㆍ경단녀 문제 해결에 주력…임기내 위안부ㆍ여성사박물관 설립할 것"
입력 2017-07-27 15:21
화해치유재단 활동 점검 TF 발족…"한일 위안부 합의 재검토 외교부과 협력해 이뤄낼 것"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여성일자리 확대와 경력단절 예방을 중점사업으로 두고 업무를 추진할 것을 밝혔다. 또 위안부 박물관 설립과 함께 여성사 박물관 설립도 임기 내 이뤄내야 할 목표로 설정했다.

정 장관은 27일 서울정부청사 인근 한식당에서 여가부 출입 기자단과의 오찬간담회 열고 “무엇보다 강조할 중점 사업은 일자리와 여성들의 경력단절 해결이다. 새로일하기센터 설립을 확대 추진하고 있고, 이와 관련된 추경예산도 예상보다 더 많이 받게 됐다. 또 위안부 박물관 설립도 강조하고 싶다. 더불어 여성사 박물관도 만들고 싶다”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경력단절 문제는 좋은 여성일자리 마련과 함께 경력단절을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내야하는게 중요하다. 어떻게 예방할건지에 대한 부분을 고민해야한다”며 경력단절 예방과 재취업 지원 방안 마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위안부 박물관에 대해선 “민족주의적인 관점에서만 접근하지 말고 전쟁과 여성 폭력을 기억하는 사람들의 메카로 만들어야 할 것 같다”면서 “여성들의 삶을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기 내에 위안부 박물관과 여성사 박물관 설립을 임무로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가부가 예산이 적은 미니부처인데다 낮은 위상을 가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여가부 예산이 전체 복지예산의 0.5%에 불과하다. 복지부가 하는 일이 워낙 광범위하다 보니까 법안 등이 촘촘하지 못한 부분이 있는데, 그걸 대신 채우는 것이 여가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정부에서 여가부는 좋은 조건에서 출발한다고 생각한다. 성평등은 이번 정권의 핵심과제다. 작은 부처라고 생각하지만 성 평등에 대한 관심은 이미 부처 회의를 가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는 걸 알 수 있다"며 "성평등이 남성들이 갖고 있는 파이를 뺏는 것이 아니라 더 크게, 많이 만드는 것이라는 인식을 일반인들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 재검토와 관련해 외교부와 협력해 이뤄나갈 것이라며 의지를 보였다. 그는 취임 후 첫 행보로 위안부 거주시설인 ‘나눔의 집’을 찾아 12·28 합의 재검토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정 장관은 “재협상 통해서 다음 단계로 진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외교관계는 상대적인 것이라 잘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화해 치유 재단은 이사장까지 사임했다. 화해 치유 재단 활동을 점검하는 TF를 출범시켜서 이미 일을 하고 있다. TF의 점검활동이 8월쯤에 끝날 것으로 보이는데, 그 평가가 끝나면 그 다음에 어떻게 할지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 장관은 “문재인 정부는 여성장관도 숫적으로 많고 다른 장관들도 성평등에 대한 감수성도 높은 편이다. 부처간 협력을 밀접하게 이뤄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여서 성 평등과 앞으로 방향을 잡아가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