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생경영] LG유플러스, ICT 벤처 펀드에 100억 출자… ‘기술지원 캠프’도
입력 2017-07-24 10:38

▲지난 3월 LG유플러스는 충북창조센터와 함께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제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을 비롯해 스타트업ㆍ벤처기업들과의 동반성장 등 상생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3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손잡고 국내외 유망 ICT 벤처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새롭게 만든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 100억 원을 출자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것.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소프트뱅크그룹의 한국 내 지주회사인 소프트뱅크코리아의 자회사로, 약 220개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에 투자해온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창업 투자사다.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는 LG유플러스 외에도 소프트뱅크그룹과 소프트뱅크코리아 등이 참여키로 했으며, 전체 펀드 규모는 1210억 원에 달한다.

LG유플러스는 펀드 참여를 통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IPTV,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을 집중 발굴하고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3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미래 신성장 분야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ICT 캠프’를 진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자금 지원에도 앞장서고 있다. 올해 1월 설 연휴를 맞아 2000여 개 중소 협력사에 약 233억 원의 납품 대금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해 안정적인 자금 유동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명절 전 대금 조기 집행을 통해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을 꾸준히 모색해 나가고 있으며 올해 설 조기 집행 액수는 지난 추석 대비 약 100억 원이 늘어났다. 납품대금 조기 집행 액수도 2014년부터 올해까지 누적 1000억 원을 넘어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