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북녀 임지현 '모란봉 클럽' 비판, TV조선 측 "조작 방송? 전혀 사실 아냐"
입력 2017-07-17 16:55   수정 2017-07-17 17:01

▲임지현(출처=TV조선 '남남북녀',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 영상 캡처)

탈북녀 임지현(가명)이 TV조선 '모란봉 클럽'을 두고 한 발언에 대해 TV조선 측이 입을 열었다.

17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기구 '우리 민족끼리'의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 영상에 따르면 탈북녀 임지현은 2014년 탈북 이후의 한국생활을 부정적으로 언급했다.

특히 임지현은 자신이 TV조선 '모란봉 클럽'에 출연했던 이야기를 언급했다. 임지현은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어 한국 방송에 출연했다"며 "(제작진 측이) 써준 대본대로 말할 수밖에 없었고 '돈 40만 원 벌기 쉬운 줄 아냐'는 말을 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공식 입장은 따로 없다"고 밝혔다. 이는 임지현 개인의 문제이기에 TV조선 측이 제작 관련 이외 사항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는 설명.

그러면서도 TV조선 측은 "임지현이 '모란봉 클럽'에 대해 한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모란봉 클럽' 자체가 철저한 사전 인터뷰를 토대로 북한 내면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라는 입장이다.

임지현이 출연한 또 다른 프로그램 TV조선 '남남북녀'에서 가상부부 파트너로 출연한 김진은 임지현의 재입북 소식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탤런트 김진 측 관계자는 "김진과 임지현은 프로그램 차 만났지만 사적으로는 식사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번 소식에 매우 안타깝다"는 심정을 전했다.

한편 임지현이 어떤 경로로 재입북했는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