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위안화 가치, 2015년 이후 최장 기간 상승세 향해
입력 2017-07-17 14:13
인민은행, 8개월 만에 최고치로 위안화 절상ㆍGDP 호조 힘입어

미국 달러화 대비 중국 위안화 가치가 2015년 이후 최장 기간 상승세로 향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외환시장에서 달러ㆍ위안 환율은 17일(현지시간) 오전 1시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1% 하락(위안화 가치 상승)한 6.7701위안에 움직이고 있다. 이에 위안화 가치는 2015년 이후 최장 기간인 6거래일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 기간 상승폭도 0.6%에 달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인민은행이 이날 달러ㆍ위안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31% 내린 6.7562위안으로,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위안화를 평가절상하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등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위안화 가치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이날 발표한 지난 2분기 GDP 성장률은 전분기와 같은 6.9%로, 시장 전망인 6.8%를 웃돌았다. 지난달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상반기 고정자산 투자 등 이날 나온 다른 지표도 전문가 예상을 뛰어넘었다.

싱가포르 화교은행의 토미 셰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정부가 좁은 범위 내에서 환율이 변동하는 안정적인 모습을 선호하면서 위안화에 대한 심리가 상대적으로 좋아졌다”며 “올해 남은 기간 위안화 가치는 달러화에 의해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 내부적으로 하락할 요인이 없다면 달러ㆍ위안 환율은 연말에 6.8~6.9위안 수준에서 마무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