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ㆍKT, AI 플랫폼 고도화 경쟁… 말로하는 금융서비스 경쟁
입력 2017-07-17 13:51
KT올 하반기 까지 ‘기가니지’ 인터넷 뱅킹 기능 추가

SK텔레콤과 KT가 인공지능(AI) 플랫폼에 금융 서비스를 결합하는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올 하반기 까지 금융 서비스가 AI 플랫폼에 탑재되면 말로하는 인터넷 뱅킹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KT는 AI 플랫폼 ‘기가지니’를 통해 올 하반기까지 금융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KT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우리은행은과 ‘AI 기반 금융비서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기가지니 AI 금융서비스(AI 뱅킹 서비스) 제공 △유무선 통신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모델 활용 △O2O 제휴 마케팅 등 금융과 ICT가 결합한 다양한 금융 플랫폼 서비스에 대해 포괄적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기가지니 AI 뱅킹 서비스는 TV화면과 함께 서비스되는 기가지니를 통해 은행 계좌 조회, 계좌간 이체, 공과금 납부, 환율 조회, 상품 안내를 이용할 수 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음성 AI 금융비서 서비스와 유무선 통신 상품 기반의 국내 최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사업 영역 개발 등 국내 금융플랫폼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말했다.

경쟁사인 SK텔레콤은 이미 올해 상반기 KEB 하나은행과 AI 스피커 ‘누구’를 이용해 KEB하나은행의 계좌잔액 및 거래내역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SK텔레콤은 오는 3분기 중으로 증권 서비스도 내놓을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달 삼성증권과 협약을 맺고 AI스피커 누구를 통해 사전에 등록한 관심종목 주식 시세 조회는 물론 국내외 주가지수와 시황 정보 안내, 주식 종목과 펀드 추천, 삼성증권 고객센터 통화 연결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사용자는 관심종목을 10개까지 등록할 수 있다. 관심 종목 개별 시세뿐만 아니라 오른 종목과 내린 종목 그리고 관심 종목 상승률까지 알려준다. 누구와 사용자는 주식시장 상한가와 하한가 종목, 가장 많이 오른 종목 등 주식시장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질의응답도 할 수 있다. 이밖에도 거래량 1~3위 종목과 외국인·기관 매매 상위종목 등을 설명해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서비스가 상용화 이후에는 투자 수익률 분석이나 대화형 맞춤 상품 추천도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