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백 여가부 장관, 청소년 지원현장 목소리 듣는다
입력 2017-07-14 09:36
학교밖청소년 직업훈련기관ㆍ청소년 문화의집ㆍ청소년쉼터 등 방문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청소년 지원현장을 찾아 시설과 프로그램 운영현황 등을 살펴보고 현장의견을 청취한다.

여가부는 정 장관이 14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학교밖청소년 직업훈련기관’(돈보스코 취업사관학교)과 ‘청소년문화의집’을 방문하고, 이어 서울 금천구 소재 ‘청소년쉼터’를 차례로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학교 밖 청소년, 가출청소년 등의 보호와 자립지원, 다양한 청소년활동 활성화를 위한 청소년정책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정 장관은 취임사에서 청소년들을 위한 종합적 지원체계를 새롭게 강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장관은 이날 청소년 시설 현장 종사자들을 비롯해 시설 이용 청소년들과 간담회도 가질 계획이다.

정현백 장관은 “청소년들이 어려울 때 언제나 든든한 멘토가 되어주고 다양한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도해주는 청소년시설 관계자들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며 “학교 밖 청소년, 가출청 등 위기청소년이 빠짐없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장에서 좀 더 청소년 입장에서 배려하고 지원을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