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이달 중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 발표"
입력 2017-07-13 17:02
연말까지 내년 사업대상지 선정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3일 취임 후 첫 도시재생 현장 방문지로 천안 원도심 도시재생사업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상황을 살펴보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하면서 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 추진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표명했다.(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달 중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을 내놓고 연말까지 내년 사업대상지를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존 주민들이 도시재생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을 내놨다.

김현미 장관은 13일 취임 후 첫 도시재생 현장 방문지로 천안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현장을 방문해 "올해부터 제대로 된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와 낡고 쇠퇴한 도시를 활력 넘치고 경쟁력 있는 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4일 출범한 도시재생사업 기획단을 중심으로 7월 중 도시재생 사업의 중장기 로드맵과 사업대상지 선정, 공모지침 등을 공개하고 연말까지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안 원도심은 신도심 개발로 인구유출, 상권쇠퇴가 심화하자 복합문화특화공간을 조성해 도심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은 동남구청사 부지에 구청사·어린이회관·지식산업센터·기숙사·주상복합이 들어서는 등 22개 단위사업으로 진행된다. 총예산은 2702억 원 규모로 지자체·공기업·민간 협력과 주택도시기금 지원으로 마련된다.

김 장관은 현장에서 만난 청년 창업가들에게 "재생사업에 따른 부동산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원주민과 영세 상인들이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후화된 천안 동남구청사 부지를 둘러보며 "도시재생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상권 회복과 같이 지역의 여건과 필요에 맞는 재생 프로그램들을 다양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도시재생으로 발생하는 이익이 지역사회로 다시 환원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유도해 달라고 지역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주거복지 정책으로, 국토부는 매년 100곳씩 5년간 500곳을 선정해 도시재생 사업을 벌일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