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리퍼폰 ‘7·7·7’ 출시 눈길…무슨 뜻이길래?
입력 2017-06-28 10:17

(출처= 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리퍼폰, ‘갤럭시노트FE’가 7월 7일 출시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노트FE의 출시 계획을 확정 짓고 곧 공식 발표를 할 계획이다.

특히 갤럭시노트FE의 출시 일정과 가격이 7월 7일, ‘70만 원 미만’이라는 뜻을 담은 이른바 ‘7·7·7’ 전략을 내세울 것으로 전망돼 눈길을 끌었다. 따라서 갤럭시노트FE의 가격은 70만 원 미만인 69만 원대로 출시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지난해 배터리 발화 사태로 전량 리콜된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추출해 재활용한 갤럭시노트FE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8에 최초 탑재한 인공지능(AI) ‘빅스비’ 서비스도 제공한다.

다만 ‘빅스비’ 중 정보를 한 화면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홈’과 약속 시간 및 장소 등 할 일을 알려 주는 ‘리마인더’ 기능만 탑재되며 ‘보이스’와 ‘비전’ 기능은 탑재되지 않는다. 또 배터리 용량은 안정성을 위해 기존 갤럭시노트7에 탑재됐던 3,500mAh에서 3,200mAh로 300mAh 줄어들었다.

한편 갤럭시노트FE는 국내 이통 3사를 통해 30만~40만 대 물량 수준으로 출시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