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신사옥, 서울시 첫 환경영향평가서 퇴짜
입력 2017-06-13 10:21
서울시, 재심의 결정…연내 착공 어려워질 듯

현대자동차가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조성하는 초고층 사옥이 서울시의 첫 환경영향평가에서 ‘재심의’ 결정을 받았다. 환경영향평가 통과부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경우 연내 착공 계획도 쉽지 않은 모양새로 돌아갈 전망이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열린 현대자동차부지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신축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심의회의에서 ‘재심의’를 의결했다.

환경영향평가는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을 지을 때 건축사업이 주민 생활환경과 주변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환경오염 등을 예측·평가하는 절차로, 건축 인허가 심의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단계다. 피해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서울시는 이번 평가에서 지하수 유출, 대기질 영향 등 전반적인 환경오염 저감 방안 수립이 미흡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일조권·조망권, 미세먼지, 지하수 유출 등의 문제 해결책을 보완해 환경영향평가서를 다시 제출해야 한다. 보완서를 제출하면 서울시는 심의회를 열어 논의를 재개한다.

당초 현대차는 작년 말까지 서울시 인허가를 받아 올해 초 GBC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의 인허가 절차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면서 연내 착공조차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롯데그룹이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타워를 지을 당시 무려 10차례의 서울시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받았다. 본평가는 2번에 그쳤지만, 서면평가만 8번을 거쳤다.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는 데만 총 1년이 걸렸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 신사옥이 완공되면 국내 최고 높이 빌딩이 되는 만큼 롯데월드타워보다 오래 걸릴 가능성이 크지만, 현대차가 롯데 선례를 참고할 경우 더 빠른 속도로 절차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GBC는 높이 569m, 105층으로 국내 최고층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보다 14m 더 높다.

현대차 신사옥의 경우 인근 대형 사찰인 봉은사와의 갈등을 풀어야 하는 숙제까지 안고 있다. 현재 봉은사 측은 초고층 건물로 인한 일조권 침해와 문화재 훼손을 이유로 GBC 건축을 반대하고 있다. 봉은사 측의 주장이 계속되고 해결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환경영향평가 최종 통과 시기는 상당 부분 늦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