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터 뉴스] 현대경제硏 "한국 제조업 M&A, 규모 작고 국내 치중"
입력 2017-05-19 10:59

한국 제조업체들은 인수·합병(M&A) 규모가 작고 해외 기업을 인수하는 국경 간 M&A에도 소극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제조업 M&A의 국제비교와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 제조업의 M&A 거래금액은 직전 3개년간 거래금액에 비해 29% 늘어나는 데 그쳤다. 세계 평균 115%에 미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독일(307%)과 중국(257%), 미국(107%) 등 주요국과의 격차도 컸다. 건당 평균 금액 증가율도 3%에 그쳐, 점점 대형화되고 있는 세계 제조업 M&A 흐름과도 차이를 보였다.

한국 제조업체들의 국경 간 M&A 비중은 33.7%로 독일(96.3%)과 일본(65.6%)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고, 그마저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흥국에 집중돼 있었다.

4차 산업혁명 관련업종 M&A는 2014∼2016년 동안 직전 3개년에 비해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중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 M&A는 624%나 증가했다. 미국(115%), 독일(122%), 일본(37%) 등 주요 선진국들의 증가율도 한국을 크게 웃돌았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