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무단방류 추가 적발
입력 2017-04-21 11:14
원자력안전위, 조사방해·기록조작 가담 관계자들 검찰에 고발키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성폐기물을 무단으로 방류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불법행위에 따른 방사선 오염은 미미한 것으로 밝혀졌지만 방사성 물질을 다루는 정부 연구원들의 안전 불감증은 심각한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조사를 방해하고 기록을 조작한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들을 다음 달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원자력안전법 위반 사항 24건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월 발표된 12건을 포함하면 최근 3년간 36번에 걸쳐 방사성 폐기물을 무단 폐기하고 소각하는 등 불법을 저지른 것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원자력연구원은 지난해 9월 제염 실험에 쓴 콘크리트 0.2톤을 일반 콘크리트폐기물에 섞어 버리거나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 1톤가량을 빗물관으로 흘려보내는 등 방폐물 처분 절차를 지키지 않고 13건이나 무단 폐기했다.

또한, 방사선 관리구역에서 사용한 장비들을 무단으로 매각했고, 실험 후 남은 방사성폐기물을 원자력연구원 안에 방치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중요한 기록을 조작하거나 누락하고, 거짓 진술과 허위 자료로 원안위 조사를 방해한 사실도 드러났다.

원안위는 오는 28일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행정처분안을 확정한다. 원자력연구원은 박사급 인력만 1500명으로 연간 5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운영되고 있다.

환경단체인 환경운동연합은 “원자력연구원을 해체하는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면서 “안전 분야는 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 나머지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속 기초과학연구원, 기계연구원 등에서 흡수하는 방안이 원자력계 안에서 제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