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냐 ‘이민호’냐… ‘FA 대어’ 수지의 선택은

입력 2017-04-06 11:01

제보하기
이적 땐 매출 공백… 향후 거취 촉각

지난 4일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엔터)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재계약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일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수지의 재계약 여부는 여전히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JYP엔터의 주가는 재계약 논의가 불거진 올해 2월부터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왔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아티스트와의 재계약은 보통 6개월 전 논의된다. 그러나 만료일이 지난 5일까지도 재계약 여부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어 향후 거취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특히 수지의 이적으로 매출 공백이 예상되고 있다. JYP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36억 원으로 전년 대비 45.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8억 원으로 228.9%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85억 원으로 163.1% 성장했다

JYP 관계자는 "특정 아티스트의 매출 비중에 대해서는 공식적 답변이 어렵다"고 밝혔지만, 업계에 따르면 수지의 해외 활동 및 광고 수입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겼다.

실제 지난해 수지의 열애설이 보도된 직후인 3월 23일 오전 JYP엔터의 주가는 3.3%(165원) 떨어지며 4785원까지 밀리기도 했다. 따라서 향후 수지의 재계약 성사 여부에 따라 JYP엔터의 주가가 크게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JYP 관계자는 "아티스트 영입이나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연예계 일각에서는 수지가 연인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로 옮긴다는 관측도 제기하고 있지만, 올해 이민호의 군입대 소식으로 수지의 이적 여부는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증시…식품ㆍ물류↑ 마스크↓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국테크놀로지, 지난해 4분기 대규모 흑자 시현
  • 2
    키움증권, 중국 주식 투자 세미나 온라인 개최
  • 3
    이지스자산운용ㆍ대신증권,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 매매지수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