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음주 운전 후 잠든 김현중…기소의견 검찰 송치
입력 2017-04-06 08:38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신호대기 중 잠이 든 가수 겸 배우 김현중(31)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달 26일 오전 1시 55분께 송파구 방이동에서 음주 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김현중을 이달 3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김현중은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자신의 BMW 차량을 운전해 소속사가 마련해 준 것으로 알려진 오피스텔로 돌아가던 길에 신호를 기다리다 15분간 잠이 들었다.

이후 지나가던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창문을 두드리자 김현중은 그제야 깨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현중은 잠실역 인근 먹자골목에서부터 2∼3㎞가량을 운전했으며, 혈중알코올농도는 0.075%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중은 일단 집에 갔다가 5시간 뒤인 오전 7시 10분께 경찰서로 직접 나와 조사를 받았다.

한편 김현중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2017년 2월까지 군 생활을 마치고 전역한 후 전 여자친구와 '폭행 유산' 논란에 휘말려 법정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