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SK텔레콤, 자회사 리스크 감소 전망에 상승세

입력 2017-03-09 09:24

제보하기

SK텔레콤이 자회사 리스크 감소로 인한 실적개선 전망에 상승세다.

9일 오전 9시 20분 현재 SK텔레콤은 전날보다 3.11% 오른 24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냈던 자회사 SK플래닛으로 인한 리스크를 털어낼 것이라는 증권가 분석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평소 자산화 될 수 없는 비용 지출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는 SK텔레콤 CEO는 자회사의 실적부진에 대해 장시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해 SK플래닛의 3650억원의 적자발생이 없었다면 SK텔레콤의 연결 영업이익은 1조9000억원을 상회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 연구원은 “이런 대규모 적자기조는 올해까지 이어질 것이라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목표주가를 기존 27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조정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카드대출 관행 개선 2개월 연기…“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
  • 2
    우리은행, 빅데이터 시스템 고도화…하이브리드 시스템 구축
  • 3
    비아트론, 55억 원 규모 디스플레이용 제조장비 공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