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른 바다의 전설’ 17회 전지현, 이민호 전생에 혼란
입력 2017-01-12 21:07

(출처= SBS)

SBS 인기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이 방송을 앞두고 인터넷 상에서 화제다.

12일 오후 10시 푸른 바다의 전설 17회에선 청이(전지현 분)는 전생의 준재와의 끝을 보게 되자 혼란스러워하며 준재(이민호 분)에게 자신의 생각을 들키지 않으려는 모습이 그려진다.

침대에 누워있는 청이를 보며 준재는 어디 아프냐며 끌어안자, 청이는 제발 나한테서 떨어져 달라고 소리친다.

시아(신혜선 분)는 준재를 만나 “나 너 많이 좋아한다, 친구로가 아니라 남자로 좋아한다”고 고백하게 된다.

또한 진주(문소리)는 서희(황신혜)와의 모임에 유란(나영희)를 끌어들여 서희를 당황케 하고, 서희는 “아무나 들이지 말라”고 말한다.

청이는 준재에게 왜 거짓말을 했냐고 묻자, 준재는 그래서 함께 한 걸 후회하냐고 청이에게 되묻는다.

이에 준재는 심상치 않은 지현(서희)의 행동에 물증을 모으기 시작하고, 홍형사와 힘을 합쳐 아버지를 데려올 준비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