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엘 "'황해' 노출 수위 적나라해" 어땠나 보니…
입력 2016-01-21 18:58

▲이엘(출처=영화 '황해' 스틸컷)

이엘이 영화 '황해'에서의 베드신을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엘은 지난 2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박소담, 이해영, 조세호와 출연했다.

이엘은 "첫 베드신이 '황해'에서였다"며 "적나라하게 나왔는데, 그 장면만 캡처돼서 안 좋은 동영상으로 많이 돌아다녔다. 영화에 필요한 장면이라 연기했는데, 수치심으로 다가오더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사우나에서 알아보시던 분들이 꽤 있었다. 그 이후로는 찜질방에 잘 못 갔다"고 고백했다.

당시 '황해' 속에서 이엘은 배우 조성하의 내연녀로 전라 노출을 감행하는 등 수위 높은 베드신을 펼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영화 개봉 당시 흰색 슬립만 입고 멍한 표정을 취한 스틸컷이 공개돼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엘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오늘 방송에서 베드신 영상 캡처 얘기하면서 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던 건 그 당시 잠깐 스친 감정 중 하나였기에 자연스럽게 나온 말입니다. 제발 오해하시는 분들이 안 계시길 바래요"라는 글로 해명에 나섰다.

이엘, 황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