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구속…“구속은 당연”, “너무 어린데 기회를 줘야”
입력 2017-09-12 08:04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후배 여중생을 “건방지다”라는 이유로 피투성이가 될 때까지 폭행한 이른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가해 학생 중 한 명에게 구속 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부산지법 서부지원은 11일 보복 폭행 혐의로 청구된 가해 학생 A(14세) 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피의자가 도망칠 염려와 소년이지만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라며 10대 청소년이 폭행 사건으로 구속된 이례적인 결정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소년원에 위탁 처분돼 있던 A 양은 이날 오전 부산가정법원에 의해 위탁이 취소됐으며 당분간 사상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채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한편 A 양은 이날 법정에서 “잘못을 인정한다. 죄송하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자의 구속수감 소식에 네티즌은 “법도 이제야 심각성을 느끼는구나. 오랜만에 속 시원하네”, “이례적이란 단어는 맞지 않다. 구속은 당연하다”, “그래도 너무 어린데… 교화하고 개선해 새로운 기회를 줘야 하지 않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