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이윤택 성추행’ 파문...“이윤택 얼굴만 봐도 추하다”, “연희단거리패 출신 배우들, 폭로 동참해야”
입력 2018-02-20 08:18
김다애

연출가 이윤택이 성추행에 대해 공식 사과했지만 파문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윤택 연출가는 19일 기자회견에서 피해 당사자들에게 사죄한다며 “어떤 별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날 이윤택 연출가는 성폭행 주장에 대해 강제적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반박해 ‘반쪽짜리 사과’ 논란이 일었죠. 이런 가운데 이윤택 연출가와 관련된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배우 이승비는 오래 전 성추행 당했던 일을 고백했으며, 또 다른 배우 김지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윤택으로부터 성폭행 당했음을 폭로했습니다. 김지현은 낙태까지 했으나 이후에도 이윤태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성추행 파문으로 이윤택은 연극협회 등에서 제명됐으며 그가 이끌던 극단 연희단거리패는 해체됐습니다.

이윤택 성추행 사건이 확산되며 네티즌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미투는 세발의 피일 것”, “연희단거리패 출신 배우들, 공범은 아닌지?”, “이윤택 모습만 봐도 너무 추하다” 등의 반응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