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서지현 검사 성추행 폭로...“어제는 여상규, 오늘은 최교일...”, “안태근, 최교일 수사하라”
입력 2018-01-30 08:06
김다애

현직 여성 검사가 2010년 전직 법무부 고위간부에게 성추행과 인사 불이익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소속 서지현 검사는 29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과거 한 장례식장 자리에서 당시 법무부 간부였던 안태근 검사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여러 동료가 동석했으며 특히 이귀남 법무부 장관도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지현 검사는 성추행 사건 이후 사과를 받기로 했지만 안태근 검사로부터 어떤 연락도 없이 지방으로 발령 받는 등 인사에서도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인사좌천 배후에는 최교일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해당 내용에 대해 진상을 조사해 비위자가 확인될 경우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지현 검사의 폭로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지현 검사의 폭로를 용기있는 폭로라며 응원하는가 하면 안태근, 최교일 등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네티즌들은 “서지현 검사의 용기에 응원을 보냅니다. 이로인해 다시 불이익을 당한다면 힘이 되어 드리고 싶네요”, “여제는 여상규, 오늘은 최교일, 자한당 클라스 참...”, “검찰에 왜 견찰이라는 별명이 붙었는지 이해가 가네” 등의 반응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