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커피스미스 대표, 연예인 전 여친과 진실공방…“2년 만났는데 10억?”, “몰카 동영상 협박이라니”
입력 2017-07-12 08:28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 커피스미스 대표 손 모 씨와 한때 교제했던 여자 연예인 김 모씨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커피스미스 대표는 11일 공갈 및 공갈미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인데요. 조사에 다르면 김 씨는 2013년 7월부터 커피스미스 대표인 손 씨와 교제해오다 2014년 결별을 요구하게 됐는데, 상대방이 협박했다는 것입니다. 손 씨가 “그동안 쓴 돈과 선물한 것을 내놔라”, “결혼을 빙자해 돈을 뜯은 꽃뱀이라고 알리겠다”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는 주장입니다. 손 씨는 2015년 다른 여자와의 관계를 들켜 또다시 결별을 통보받자 “동영상을 인터넷에 풀겠다”라고 협박해 김 씨로부터 1억6000만 원의 금품을 갈취하고 그 이후에도 현금 10억 원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손 씨는 1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 씨를 ‘혼인빙자사기’로 민사소송을 청구한 상태”라며 “김 씨로부터 받은 1억 6000만 원은 이미 다시 돌려줬다”라고 밝혔습니다. 손 씨는 또 “김 씨가 부인이 될 사람이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었다”라면서 “하지만 내 돈을 다 쓰고 ‘결혼을 하자’는 얘기에 잠적했다”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커피스미스 대표 손 씨와 여자 연예인 김 씨의 진실 공방에 네티즌은 “2년 만났는데 10억? 남자도 잘못한 거 맞지만 충분히 화날만한 듯”, “여자문제 있고 몰카 협박하는 남자가 결혼하자는데 누가 하고 싶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