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뉴스룸’ 손석희·손학규 설전…“손석희는 ‘안까’가 아니고 그냥 모두 깐다”, “손학규가 그래도 정치경륜이 있어서 잘 받아치네”
입력 2017-04-19 07:27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와 손학규 국민의당 선대위원장이 인터뷰 중 설전을 벌였습니다. 1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손학규 위원장은 손석희 앵커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사드 배치 입장 변경과 국민의당의 당론에 대해 계속해서 질문하자 “왜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지 모르겠다”라며 “국민의당 당론이 분열됐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거 아니냐”고 항의했습니다. 손 위원장은 이어 “JTBC ‘뉴스룸’에 출연하면서 사람들이 ‘거기 뭐하러 가냐. 뉴스룸은 안까(안철수 비판) 아니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손석희 앵커는 “저희 뉴스 방향에 대해 손학규 위원장과 논쟁할 생각은 없다”며 “그런 이야기는 다른 당에서도 듣는 이야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손석희 앵커가 “지난번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나와 당론 변경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기에 손학규 위원장에게 확인 차 질문한 것”이라고 설명하자 손학규 위원장은 “박 대표에게 다시 물어보시든지, 지금 귀한 시간이 얼마나 걸리고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편 손석희 앵커와 손학규 위원장의 설전에 네티즌은 “손석희는 ‘안까’가 아니고 그냥 모두 깐다”, “손학규가 그래도 정치경륜이 있어서 잘 받아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