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발자국 - 이투데이 신문창간 12주년 특집

이번주말 서울 등 중부 눈·비…"도로 살얼음 교통안전 주의"

입력 2022-12-01 13:13수정 2022-12-01 13:29

  • 작게보기

  • 기본크기

  • 크게보기

▲하루 만에 기온이 10도 이상 급락한 30일 청주시 내덕동 도로에 고여있던 물이 얼어붙어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까지 서해안과 제주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다. 토요일인 3일 새벽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내리고 낮에 그친 뒤 일요일인 4일부터는 다시 추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2일 낮부터 기온이 올라 점차 평년 수준을 되찾겠다. 기온이 상승해도 평년 최저기온 -5~-4도 또는 이보다 조금 낮은 기온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1일 오후부터 충청 앞바다에 소규모 저기압이 자리하고 우리나라에 자리한 고기압이 서서히 변질하면서 2일 아침까지 서해안에 눈이 내리겠다. 고기압이 약해지면서 바다 위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올 여지가 생기게 된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산지·서해5도 1~5㎝, 충남서해안·충남북부내륙·전라서해안·울릉도·독도 1~3㎝이다. 이외 서울·경기·인천에는 0.1㎝ 미만의 눈이 날리겠다.

3일 새벽부터 낮까지는 북저남고 기압 배치에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를 남쪽에서 올라오는 비교적 따뜻한 공기가 타고 오르면서 구름대를 만들어 수도권과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비나 눈이 오겠다.

적설량은 경기북부·강원내륙·강원산지 1~5㎝, 경기남동부 1~3㎝, 서울·인천·경기남서부 1㎝ 내외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는 대설특보가 발령될 수 있다.

4일부터는 기온이 내림세를 보이면서 다시 추위가 시작하고 바람이 세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박정민 예보분석관은 "기온이 0도 안팎인 지금 시기에 비나 눈, 눈 날림이 내리는 지역은 도로가 얼 가능성이 있다.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