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안철수 “대장동 바로잡겠다” vs 이재명 “적반무치”

입력 2022-05-14 15:48

제보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연합뉴스)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재보선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규명을 약속하자 해당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는 14일 ‘적반무치’라고 맞받았다.

안 후보는 전날 출마 지역구에 위치한 대장동 원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어 “제 인맥을 총동원해서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오늘 말씀 중 첫 번째가 원주민이 제대로 토지 보상을 못 받았다는 것이고, 입주한 분들이 지나치게 큰 비용을 내셨다는 점, 또 하나는 세금도 내고 모든 걸 다했는데 토지 등기가 되지 않아 여러 가지 제약들이 많다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소속으로) 성남시장에 출마한 신상진 후보가 제 대학 선배로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고,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물론이고 국토교통부 장관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저와 친분이 가깝다. 이런 인맥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장동 의혹은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물론 윤석열 대통령도 연관돼 ‘뜨거운 감자’였던 이슈다. 안철수 후보는 이를 거듭 거론하며 지방선거 전반 차원에서 민주당에 견제구를 던진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에 발끈했다. 연고 없는 지역구 의원 재보선에 나서 대장동 의혹 수사를 막기 위함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서다.

그는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진짜 도둑이 누구인가”라며 “국민의힘이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하니까 피의자라고 욕하더라. 고발하면 피의자가 되는 건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 됐다고 흉보는 게 인간인가”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런 걸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하는데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이겠다”며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는데 빈 총 겨누며 헛소리 하는 저 집단에 굴복하면 되겠나”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