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영상] 구두만 3000켤레!...대통령 엄마로 돌아온 사치여왕 이멜다

입력 2022-05-13 11:21

제보하기

9일 치러진 필리핀 대선에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이 당선됐습니다. 마르코스 집안이 26년 만에 다시 권좌에 오르게 된 건데요.

세계는 필리핀의 새 대통령보다 그의 어머니 이멜다에 더 주목하고 있습니다. 벌집 모양의 헤어스타일, 샤넬 브로치가 달린 빨간 점프슈트, 요란한 진주 팔찌. 남편이 권좌에 있을 때와 별반 차이없는, 여전히 사치스러운 모습입니다.

그는 아들을 어떻게 대통령을 만들었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해주세요!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