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이준석 “김건희 방송, 왜곡 정황 있으면 국민이 문제 삼을 것”

입력 2022-01-15 19:52

제보하기

▲김종인 전 위원장 사무실 향하는 이준석 대표. (신태현 기자 holjjak@)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MBC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내용을 보도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보도 내용과 형식에 따라서는 국민이 해당 보도에 문제를 제기하거나 김 씨에 공감하는 지점이 생길 수도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JTBC 인터뷰에서 “(김씨가) 지난 1년 가까이 상대측 진영으로부터 상당한 공격을 받아왔었고, 사실이 아닌 것도 상당히 있었다”며 “그중 여성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운 모욕적인 내용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제 우리 국민도 상당한 면역이 생겼다”며 “사적 대화를 전제로 한 대화인데 뒤통수 맞은 모양새가 되면 김 씨에 대해 공감하는 부분이 생길 수도 있다”며 “그게 후보자도 아닌 배우자의 자질 문제로 비화되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는 정치공세치고는 과도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문제 되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하려면, 전후 사정과 맥락까지 국민에게 설명할 의무가 언론에 있다”며 “만약 보도 내용이 너무 단편적이고 발췌·왜곡된 정황이 있다면 당연히 국민들이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일화 시 (지지율) 순증분이 얼마나 될지에 대해 다소 비관적”이라며 “특출난 새로운 매력이 발굴되지 않는 한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를 리 없어 보인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