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SK텔레콤, 분할 후 잠재력은 SK스퀘어에 집중 - 유안타증권

입력 2021-11-26 07:53

제보하기

(출처=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26일 SK텔레콤에 대해 분할 이후 주가의 잠재력은 SK스퀘어 쪽이 높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7만 원을 유지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인적분할 이후 기대배당수익률과 NAV(순자산가치) 할인율로 평가한 SK텔레콤과 SK스퀘어의 주가는 각각 시가총액 14조~16조 원, 8조~11조 원 내외에서 거래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재 뉴욕 증시에서 거래되고 있는 SK텔레콤 ADR(SKM) 가격은 주당 30.69달러로 이를 본주 원화 기준으로 환산시, 주당 32만8413원이다. 거래 정지 직전 가격은 30만9500원으로 약 7% 상승한 셈이다"라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당사에서 판단하는 SK텔레콤의 주당 가치 7만3500원 기준 기대 배당수익률은 4.5% 수준이다. 올해 예상 KT와 LG유플러스의 기대 배당수익률은 각각 5.5%, 4.7% 수준"이라며 "주당 가치 7만3500원 기준 SK텔레콤의 시가총액은 16조1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할 이후 주가 잠재력은 SK스퀘어 쪽이 높다"며 "자회사 포트폴리오 가운데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의 사업 경쟁력 확보 여부에 따라 NAV 증가, NAV 할인율 축소가 동시에 나타날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이어 "일반 지주회사의 NAV 대비 할인율은 평균 60%에 달한다"며 "SK스퀘어에 대해서는 이보다는 낮은 할인율 적용이 타당하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