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테슬라로 ‘억만장자’ 된 머스크, 스페이스X로 ‘조만장자’ 될 것”

입력 2021-10-20 10:50수정 2021-10-20 11:06

제보하기

머스크 자산 2424억 달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로 세계 최고 부자 타이틀을 거머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우주개발 업체 스페이스X로 ‘조만장자(trillionaire)’에 오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애덤 조나스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이날 “스페이스X의 탈출 속도...누가 따라잡을 수 있을까(SpaceX Escape Velocity...Who Can Catch Them?)”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스페이스X가 로켓 발사 가능성 관련, 사전에 형성된 인식을 깨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머스크를 조만장자에 올려 놓을 기업은 테슬라가 아닌 스페이스X라고 강조했다.

'탈출 속도'는 물체의 운동 에너지가 중력 위치 에너지와 같아지는 속도를 의미한다. 대개는 중력장을 빠져나가는 속도로 이해한다. 즉, 인공위성이나 로켓이 지구 등 천체의 인력을 벗어나 탈출하기 위한 최소한도의 속도다.

블룸버그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자산 규모 2414억 달러(약 284조 원) 가운데 스페이스X의 기여분은 17% 미만에 불과하다.

머스크가 스페이스X의 지분 절반을 갖고 있는 만큼 스페이스X의 향후 성장에 따라 머스크의 자산이 엄청나게 불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조나스 애널리스트는 스페이스X의 가치를 2000억 달러로 평가하면서 우주 인프라, 지구 관측, 우주 탐사 및 기타 산업을 포괄하는 기업으로 간주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면서 머스크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를 제치고 세계 1위 부자에 올랐다.

최근 또다시 상승세를 탄 테슬라 주가에 힘입어 머스크 자산은 18일 하루에만 66억 달러 불어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