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지지율 트리플 약세에 대장동 리스크까지… “잠재적 불복 시선도”

입력 2021-10-14 22:57

제보하기
이낙연, 14일 캠프 해단식서 ‘원팀’ 질문에 ‘침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에 수용 의사를 밝힌 이낙연 전 대표가 캠프 해단식을 했다.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학적 결합이 과제로 주목된다. 이 지사로선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제20대 대통령선거에 민주정부 4기 출범을 위한 당내 ‘원팀’ 구성이 절실한 반면, 대장동 리스크, 지지자들의 경선 효력 가처분 신청 등 위협 요소가 여전히 산적해 있다.

이 전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이 지사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의사나, 원팀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승복’이 아닌 ‘수용’이란 표현을 쓴 것을 두고도 당 안팎에선 엇갈린 해석을 내 놓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당분간 화학적 결합은 어렵다. 경선 과정에서 갈등의 골이 깊었다. 지금 이대로라면,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역선택으로 야권을 지지할 가능성도 크다”며 “이 지사로선 무조건 이 전 대표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앉히는 등 제스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공개한 지난 11일~12일 성인 2067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2%,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민주당 경선 당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밝힌 604명 가운데 대선에서 이 지사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힌 비율은 14.2%였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40.3%에 달했다. 민주당에 잔류한 표의 2.8배가 국민의힘으로 이탈하면서 이 전 대표 지지층 내 이 지사에 대한 반감이 입증됐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 소장은 “이 전 대표는 대선 후보 등록 기한인 내년 2월 중순까지 잠재적 불복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며 “대장동 리스크가 폭발력이 크고, 이 지사, 대통령, 정당 지지율의 트리플 약세가 계속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엄 소장은 “대장동 수사 상황에 따라 이 지사 쪽으로 불똥이 튈 수 있어 논란이 계속된다면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이 지사의 지지율이 급락해 후보 교체론이 고개를 들 수 있다. 이 전 대표로선 이러한 상황에 대비해 반은 승복, 반은 불복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