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골 때리는 그녀들’ 불나방, 국대 패밀리에 1점 리드…전미라 부상투혼

입력 2021-09-16 00:15

제보하기

(출처=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불나방이 국대 패밀리를 상대로 1-0 전반을 종료했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국대 패밀리와 FC 불나방의 대망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불나방과의 결승전을 앞둔 국대 패밀리는 경기 전부터 전미라의 부상 등으로 컨디션 난항을 겪었다. 결국 전미라는 근육 파열로 벤치에서 경기를 관전해야 했다.

에이스의 부재 탓인지 국대 패밀리는 불나방을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전반 내내 불나방에 경기 주도권을 넘겨준 채 끌려다녀야 했다. 이어 불나방 서동주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국대 패밀리는 더욱 열세에 몰렸다.

결국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전미라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교체 투입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전세가 역전되는 듯했으나 박선영을 커버하던 박승희가 체력소모에 시달리다 송은영과 충돌로 넘어진 뒤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김병지는 작전타임을 요청, 볼 소유가 어려운 공중볼보다는 땅볼에 주력할 것을 지시했고 상대팀 이천수 역시 국대 패밀리의 약점을 집중 공략하며 팽팽한 전술 대결을 펼쳤다.

치열한 싸움에도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고 전반전은 불나방의 1점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은 다음 주 공개된다.

한편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여성 스타들과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