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내 반려견도 180도 쩍벌"…윤석열, 반려견으로 논란 반격

입력 2021-08-04 15:55

제보하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반려견 '마리' 사진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며 '쩍벌' 논란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4일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강아지 마리가 양 뒷다리를 활짝 벌린 채 배를 깔고 엎드린 사진을 올리며 "쩍벌마리"라며 "마리는 180도까지 가능해요"라고 적었다. 이 계정은 윤 전 총장의 반려견이 직접 사진과 글을 올리는 콘셉트로 운영되고 있다.

그는 "아빠(윤 전 총장)랑 마리랑 같이 매일 나아지는 모습 기대해달라"며 "매일 0.1㎝씩 줄여나가기"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양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는 버릇 때문에 '쩍벌' '꼰대' 지적을 받자, 이를 고쳐나가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엔 '#아빠유전' '#오천년전부터' '#토리앤도리' 등의 해시태그를 붙였다. '쩍벌'이 오랜 습관이라는 의미(#오천년전부터)가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

그는 앞서도 말할 때 고개를 좌우로 지나치게 돌리는 ‘도리도리’ 버릇을 지적받자, 이 계정에 반려견 '토리' 사진을 올리고 '#도리와 토리'라고 적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다리를 좀 오므리라"는 조언 등에 대해 이미지 전문가와 캠프 사무실에서 차담을 나누며 이를 고치기 위한 조언을 들었다고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