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되니 페라가모 신발 신는다?” 루머에 신발 공개한 이준석

입력 2021-06-15 14:52

제보하기

(출처=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평상시 신고 다니는 신발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당 대표가 된 후 자전거는 따릉이를 타면서 구두는 페라가모를 신는다”는 루머가 퍼지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유명해지면 겪는다는 페라가모 논란을 겪고 있다”면서 평소 신고 다니는 로퍼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운동기간 내곡동 땅투기 의혹이 불거졌던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이 ‘페라가모 구두’ 논란을 겪은 것을 풍자한 것이다.

사진 속 신발은 10만~20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는 국내 신발업체 T사 제품으로 명품과는 거리가 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지난 13일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까지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출근해 화제를 모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