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배재훈 HMM 사장 "올해 컨테이너선 운임 상승세 계속될 것"

입력 2021-04-23 17:03

제보하기
한국해양진흥공사와 컨테이너 회사 설립 여부에 대해 "실무진에서 논의중"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장 <사진> 이 23일 "올해 컨테이너선 운임은 계속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엘타웨에서 진행된 한국조선해양산업 CEO 포럼에서 기자들과 만나 향후 컨테이너선 운임 향방에 대해 전망한 것이다.

실제 23일 기준 상하이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SCFI)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상승한 2979.76이다.

배 사장은 운임 상승세가 지속하는 이유로 글로벌 물동량 급증을 언급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서비스 산업이 위축되며 늘어난 보복소비가 글로벌 물동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은 최소한 올해 상반기까지 갈 것"이라며 "길게 가면 올해 3~4분기까지 갈 수 있다는 예측들이 많다. 3~4분기는 전통적인 (해운업) 성수기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국해양진흥공사와 주요 해운사들끼리 논의하고 있는 컨테이너 제조업체 설립 여부에 대해서는 "(설립 논의할 때) 경제성이 중요하다"며 "실무진에서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사들 간 출혈 경쟁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우선) 우리 선단이 가격 경쟁력을 가져야 한다"며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다. 하지만 과거 리먼 브라더스 사태 이후 벌어졌던 선사 간 출혈경쟁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각설과 관련해서는 "대주주단들이 결정할 얘기"라며 "저는 회사를 정상적으로 잘 경영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