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민심 겸허히 수용"

입력 2021-04-08 13:24

제보하기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8일 총사퇴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입장발표를 통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고 결과를 책임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가 이런 성찰 혁신 출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태년 직무대행은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