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삼성전자 실적발표로 시작된 실적장세…IT가 주도할 것”

입력 2021-04-08 08:12

제보하기

신한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실적발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실적 장세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료 = 신한금융투자)

8일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 “삼성전자의 1분기 잠정실적은 서프라이즈였다”면서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 중단 영향에도 스마트폰, 가전 등 세트 수요의 호조가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경제 정상화에 따른 소비 회복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2분기 주식시장은 실적장세로 넘어가는 변곡점으로 판단했다. 1분기 실적은 백신이 본격 보급된 첫 분기의 실적이다. 또 올해 실적장세는 정보기술(IT)가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 연구원은 “올해 코스피 섹터별 영업이익 컨센서스 기여도는 IT 35.5%, 금융 16.9%, 산업재 13.7%”라면서 “내년 IT 기여도는 39.1%로 늘어나 IT가 이번 실적 장세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중 삼성전자의 12개월 선행 영업이익은 코스피의 24.7%를 차지한다”면서 “삼성전자가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로 스타트를 끊으면서 실적장세 진입에 대한 신뢰는 높아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어닝 서프라이즈가 KOSPI 이익 증가로 이어지는지 여부는 반도체 업황에 대한 판단에 달렸다.

최 연구원은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고 반드시 KOSPI 주당순이익(EPS) 추정치 상승으로 이어졌던 것은 아니다”면서 “2016년 1분기부터 20분기 동안 14번의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이 중 60거래일 후 KOSPI EPS 추정치 상승으로 이어진 것은 아홉 차례”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홉 번 중 여섯 번은 2016~2017년 반도체 호황기였고 세 번은 3Q19, 2Q20, 3Q20 등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가 반영됐던 시기”라면서 “메모리를 비롯한 반도체 업황 개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 어닝 서프라이즈는 실적장세 진입을 알리는 신호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반도체에서 철강, 화학, 기계 등 중후장대 업종과 디스플레이, 증권 등으로 서프라이즈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 연구원은 “주가는 대체로 이익에 선행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익 개선에 따라 방향성이 강해진다”면서 “환율이 안정화됨과 동시에 외국인 수급도 유입되면서 증시는 대체로 긍정적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한국코러스 25.58% 폭등…원티트랩,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서 제출
  • 2
    대기업 핵심 R&D 인재 ‘대이동' 시작됐다
  • 3
    “더 오른다”...쏟아지는 미국증시 랠리 신호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예탁원 "1분기 ELS 발행 18.8조 원…전분기 대비 31.9%↓"
  • 2
    GV 경영진,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피소… 횡령·배임 혐의 문제될까
  • 3
    금투협, 4월 웹 세미나…노르웨이 2차 전지산업 세미나ㆍESG 심포지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