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교육부, 동작구ㆍ양구군 등 6개 시군구 '평생학습도시' 신규 선정

입력 2021-03-31 14:29

제보하기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국평원)은 31일 국내 6개 지자체를 신규 평생학습도시로 지정하는 등 '2021년 지역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사업'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기존 평생학습도시 중 특성화 유형으로는 경기 고양시, 서울 영등포구 등 15개 지자체가, 시·도평생교육진흥원 연계 평생학습사업 유형에는 강원·경남·부산·충남 등 4개 시·도가 각각 선정됐다.

2001년 시작된 평생학습도시 사업은 국민의 평생학습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단위의 평생교육 기반을 구축하는 등 지자체가 중심이 되는 평생학습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지원사업이다.

올해 신규 평생학습도시로는 △강원 양구군 △경북 상주시 △경북 영천시 △서울 동작구 △충북 괴산군 △충북 영동군 등이 선정됐다. 이로써 평생학습도시 수는 총 181개로 늘었다.

기존 평생학습도시 중 54개 지자체가 참여한 특성화 지원 부문에서는 총 15곳이 선정됐다. 지역자원 연계 강화 유형으로는 경기 고양시, 경기 화성시 외 5개 지자체가 꼽혔다.

지역특화 프로그램은 △미래 디지털 역량 강화(서울 영등포구, 경기 이천시, 부산 기장군) △환경 친화 교육 및 도시재생(경기 시흥시, 전남 곡성군) △평생교육 활동가 양성(경남 김해시, 부산 금정구) △지역 산업 및 일자리 연계(전북 완주군) 등 유형별로 8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교육부와 국평원은 올해 기초 지자체인 평생학습도시와 광역 지자체 소속 시·도평생교육진흥원 연계 유형을 처음으로 도입했다. 이 유형에 선정된 강원·경남·부산·충남 등 4개 시·도는 기초 지자체, 광역 지자체 간 연계·협력을 통해 기존 사업을 내실화하게 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역의 특성과 지역 주민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평생교육을 위해 교육부도 지자체 등 지역 주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