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급감에 알바로…2월 확장실업자 468만명 육박

입력 2021-03-29 10:59수정 2021-03-29 17:58

제보하기
시간 관련 추가취업 가능자 급증…전체 확장실업자 중 28%는 청년층

▲지난달 2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및 종사자를 위한 채용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확장실업자가 468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확장실업자는 실업자에 잠재취업 가능자, 잠재구직자, 시간 관련 추가취업 가능자를 더한 인구다. 경제활동·잠재경제활동인구 합산치 대비 확장실업자 비율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 고용보조지표3으로 집계된다.

29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2월 확장실업자는 467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364만3000명보다 103만2000명(28.3%) 증가했다. 2월 기준으로는 해당 통계가 집계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400만 명을 넘었다. 확장실업자는 일반적인 실업자보다 집계범위가 광범위하고, 체감실업률에 더 가깝다. 실업자는 모수가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했던 경제활동인구에 제한돼서다. 체감실업률은 여건상 단시간 일자리를 얻은 취업자, 고용여건이 회복되면 다시 구직활동을 시작할 의사가 있는 비경제활동인구까지 포함한다.

지난달 실업자(15만3000명) 대비 확장실업자 규모는 3배를 넘었다. 이는 지표상 구직여건과 실제 구직여건 간 격차가 큼을 의미한다. 특히 2월 확장실업자 중에는 시간 관련 추가취업 가능자가 큰 폭(49.8%)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의 신규채용이 중단되거나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급감하면서 구직자들이 전일제 취업을 보류하고 급한 대로 아르바이트 등 단시간 일자리에 몰린 결과다.

특히 확장실업자 중 28.0%(130만7000명)는 청년층(15~29세)이었다. 청년층을 다시 연령대별로 쪼개면 20대가 124만4000명(26.6%)으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청년층은 시간 관련 추가취업 가능자뿐 아니라 일시적으로 구직활동을 중단한 잠재구직자도 늘었다. 20대 다음으론 60세 이상(106만4000명, 22.8%), 50대(91만6000명, 19.6%), 40대(69만5000명, 14.9%), 30대(69만4000명, 14.8%), 15~19세(6만3000명, 1.3%) 순으로 확장실업자가 많았다.

한편, 고용보조지표3은 2월 15.7%로 집계됐다. 이 중 청년층은 26.8%였다. 모두 집계가 시작된 2015년 이후 2월 기준 최고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美 보건당국, J&J 코로나 백신 사용중단 권고… 접종 후 혈전 6건
  • 2
    속보 美CDCㆍFDA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3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로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