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안철수, 어젯밤 만났다…단일화 공감대 형성

입력 2021-03-08 09:15

제보하기
구체적 실무 협상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듯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위해 7일 첫 만남을 가졌다. 두 후보는 단일화에 관해 큰 틀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다만 구체적인 실무 논의는 아직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오세훈 후보는 8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 후보와) 어제 만났다"며 "꽤 장시간 말씀을 나눴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합의한 건 아직 없고 허심탄회하게 일단 한번 보자고 말씀을 드려서 만남이 성사됐다"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시작해서 기본적인 말을 많이 나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후보도 신뢰와 믿음이 바탕이 안 되면 단일화가 되더라도 그것이 양쪽 지지층이 결집하는 형태의 바람직한 아름다운 단일화, 멋진 단일화가 될 수 없다는 데 대해서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상당히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두 후보는 단일화를 향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오 후보는 "단일화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라며 "우리는 그런 역할에 충실하자는 데에 대충 공감대가 형성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실무 논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모양새다. 오 후보는 "단일화의 실무적인 이야기들은 거의 나누지 않았다"며 "기 싸움이나 수 싸움에 우리 두 사람은 휩쓸리지 말자며 실무팀한테 맡겨놓으면 족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방식을 놓고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는 내용만 서로 나눴다는 의미로 보인다.

아울러 오 후보는 "(단일화) 협상팀이 어제 구성됐다"며 "당에서 참여하고 저희 캠프에서도 참여해 세 분으로 구성이 이미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대한 빨리 협상에 임하자는 큰 틀에서 원칙은 당내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보 등록기간 전까지 (단일화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합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